매물 검색

$ 0 ~ $ 1,500,000

찾은내용 0
검색결과

최신 부동산 뉴스

코로나19의 무풍지대 ‘주택 개보수 시장’

  홈빌더 정책 동력… ‘집값’ 올리기 전략 연방정부의 주택신축•개보수 보조금 지원정책(HomeBuilder Scheme)이 발표된 이후 주택 개보수에 대한 문의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다수의 매체들이 보도했다. 반면 부동산 동향 분석기관 코어로직은 “이미 계획했던 개보수 공사가 앞당겨졌을 뿐이다”라고 일부 언론의 보도 내용을 일축했다. 실제로 호주 내의 소비자 180만 명을 대상으로 한 소비자 동향 분석 자료 ‘Zip 지출 지수’에 따르면 이미 지난 5월 정부의 주택신축•개보수 보조금 지원 정책 …

News 7월 02, 2020 0 Continue Reading

호주 실업률 7.1%… 2001년 10월 이후 최고

  ‘청(소)년 실직 급증…노동당 “실제 실업률 11.3%” 호주의 5월 실업률이 계절 조정 기준으로 7.1%까지 상승하면서 사회적 우려가 정비례하고 있다. 야권과 경제계는 일제히 정부의 재정지원 대책 연장 및 확장을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경제계는 “정부 방침대로 고용보전지원금 혜택(JobKeeper)이 9월에 종료되면 현 상황은 실업대란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실제로 이번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실업 상황은 청(소)년 층에 직격탄이 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인 …

News 7월 02, 2020 0 Continue Reading

How Will Unemployment Affect the Housing Market?

Over the past two months, economic and housing market indicators have been fairly subdued despite showing improvements since April. A rise in sales over May saw a strong absorption of new listings, clearance rates have rebounded since the easing of restrictions, and consumer confidence has rebounded 33 per cent since its trough in May. However, comprehensive coverage of labour markets from the Australian Bureau …

News 6월 30, 2020 0 Continue Reading

무디스, 호주 ‘AAA’ 최고 신용등급 유지

코로나 여파 경제 불황 불구 ‘안정적 전망’ 호주 포함 세계 10개국만 ‘트리플 A’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Moody’s)가 호주 정부의 신용등급을 최고 수준인 AAA로 유지했다. 코로나 사태로 호주 경제가 29년 만에 처음으로 2020년 1-6월 불황(recession)에 빠진 것이 확실함에도 불구하고 호주는 ‘트리플 A’ 등급을 유지했다. 현재 AAA 최고 등급을 유지한 나라는 호주를 포함해 10개국에 불과하다. 무디스는 호주 경제가 올해 4.9% 위축된 후 2021년 3.7%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

News 6월 25, 2020 0 Continue Reading

시드니 공실률 4%, CBD는 16% 최악

멜번 3.1% 브리즈번 2.5% 등 대부분 상승 코로나 셧다운, 유학생 귀국 등 임대수요 추락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한 셧다운과 유학생 등 임시 체류자들의  대거 귀국으로 5월 시드니 시티(CBD, 우편번호 2000)의 공실률(vacancy rate)이 16.2%로 치솟았다. 1년 전(2019년 5월)의  8.1%보다 정확하게 2배 악화됐다. 시드니 다음으로 공실률이 높은 주도는 브리즈번 CBD(우편번호 4000)로 13.3%를 기록해 전년 동기 4.5%에서 3배나 폭등했다. 멜번 CBD(우편변호 3000)의 공실률은 9.3%로 전년 동기 2.2%보다 4배 …

News 6월 25, 2020 0 Continue Reading

대도시 떠나 지방 이주 ‘밀레니얼세대’ 급증

청장년층 골드코스트, 뉴캐슬, 선샤인코스트 선호 2011-16년 120만명 대도시 → 지방 도시 이주 대도시를 떠나 인구 밀도가 낮은 지방 도시를 선호하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다. 이는 청년층일수록 대도시를 선호한다는 ‘일반적인 시각’과는 다른 것이다. 6월 23일 발표된 ‘호주의 인구이동성(Big Movers: Population Mobility in Australia)’ 보고서는 2011년과 2016년 인구센서스 결과를 통해 연령별 이주 동향을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밀레니얼세대(millennial)’로 불리는 20세에서 35세 사이의 청장년층이 대도시를 떠나 지방을 선택하는 사례가 …

Main, News 6월 25, 2020 0 Continue Reading

“홈빌더 지원금, 건설업 고용 촉진 기대”

UDIA “건설업 75만명 직간접 고용” 긍정 평가 개보수 15~75만불, 신축 75만불 이하 신청 대상 호주 정부가 3일 발표한 홈빌더 지원금(Homebuilder grant)은 자격이 되는 주택 소유주들이 수혜자이지만 국내 경제에서 핵심 분야인 주택과 건설업에서 고용을 증진하는 것이 주목적이다. 직간접으로 75만명을 고용하는 건설업은 호주 경제성장에서 7.5%를 차지하는 주요 산업이다. 정부는 홈빌더 지원금으로 약 7억 달러의 예산을 예상하고 있다.  호주도시개발연구소(Urban Development Institute of Australia: UDIA)는 “코로나 사태로 집값과 …

News 6월 19, 2020 0 Continue Reading

코로나19 팬데믹 뚫고 간 ‘첫 주택 대출 보증금 신청’ 열기…마감 1달 전 ‘종료’

무주택자들의 내 집 마련 지원 대책으로 연방정부가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한 ‘첫 주택 대출 보증금 제도’(First Home Loan Deposit Scheme) 신청이 코로나19 팬데믹의 재앙에도 불구하고 마감 한 달 전에 종료됐다. 연방 주택부 자료에 따르면 대출 신청자들의 58%가 30대 이하의 젊은 층이며 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 등 대도시 이외의 지방 도시에서 집을 구입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대 이상의 신청자도 12%나 몰려 중년층 이상의 무주택자 …

News 6월 11, 2020 0 Continue Reading

WA Adds Bonus $444m to Home Builder Stimulus

Western Australia has announced a $444 million building bonus to help home buyers and revamp the state’s multi-billion-dollar social housing portfolio. The bonus adds to the federal government’s home builder stimulus package, created in an effort to bump up the economy and residential construction industry. For home buyers this means they would get up to $20,000 to build or purchase a new home by …

News 6월 09, 2020 0 Continue Reading
error: Content is protected !!

Compare Listin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