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ck to enable zoom
Searching...
We didn't find any results
open map
View Roadmap Satellite Hybrid Terrain My Location Fullscreen Prev Next
Advanced Search
Advanced Search

$ 0 to $ 1,500,000

More Search Options
we found 0 results
Your search results

네거티브 이퀴티’ 전체 대출자 중 2% 불과

Posted by aklinks on 2019년 May 27일
| News
| 0

RBA “예의주시 중.. 위험상태 아니다”

호주 주택 시장이 장기 침체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모기지보다 집값이 낮은 네거티브 이퀴티(negative equity)는 전체 대출자 중 2%에 불과하다고 호주중앙은행(RBA)이 발표했다.

상당수 매입자들이 첫 5년 동안 이자만 상환(interest only)한 뒤 원금 및 이자 동시 상환(principal and interest loans)으로 전환하면서 부담이 커진 가운데 집값 하락이 겹쳐 속칭 ‘깡통 주택’인 네거티브 이퀴티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이와 관련, RBA는 “네거티브 이퀴티 상황이 호주 경제의 금융안정성에 위험을 줄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라고 최근 밝혔다. 미국의 경우 지난 2012년 네거티브 이퀴티 비율이 25%를 넘었다. 아일랜드는 35%였다. 이 두 나라의 집값은 각각 30%

와 50% 폭락했다. RBA는 네거티브 이퀴티 상태의 대출 중 약 10%가 2019년 이자만 상환 기간이 만료된다. 평균 이자만 상환 대출 기간은 5년이며 LVR(Loan to Value Ratios: 가격 대비 대출 비율)은 약 85%선이다. 95~100% 사이의 높은 LVR 대출은 약 11%를 점유하고 있다. 와 50% 폭락했다.

지역별로는 광산업 연관이 큰 서호주, 퀸즐랜드, 노던테리토리에 집중돼 네거티브 이퀴티 모기지 부채의 90%를 차지하고 있다.

  • Reset Password

  • Advanced Search

    $ 0 to $ 1,500,000

    More Search Options

Compare Listings